Interview

수민
수민

본디 방향으로 걷고 쓰고 삶을 짓는 사람


안녕하세요. 소개를 부탁드립니다.

문장 하나로 버틸 수 있을 때가 있어 읽고 쓰는 사람, 언행일치를 추구하는 사람, 수민입니다. 제가 겪은 상실과 상처가 끊임없이 글을 쓰게 만들었어요. 그렇다고 힘든 것들을 전시할 의도는 아니었고요. 다만 "나 여기 있어요!"라고 외치고 싶은 마음과 사랑하며 살아온 자기 자신을 드러내고 싶었던 것 같아요. 어차피 세상에 비밀은 없으니까요. 적은 경험으로 취재도 하고 기사 형식의 글도 써 봤지만, 이젠 유유히 헤엄치듯 글을 쓰며 삶을 짓고 싶어요.

어떤 책을 독립출판하셨나요?

<달의 양면>이라는 제목의 산문입니다. 마음 정리 에세이라고 이름 붙이기도 했어요. 이미 일어난 일들은 괴로웠지만, 본래의 나 자신을 잃지 않으려 하는 이야기와 인생이란 달의 양면처럼 밝음과 어두움이 공존하는 것임을 받아들이고, 마음을 정리하는 이야기를 책에 담았어요. 무엇보다 소중한 아이와 함께 살아가는 사실이 제 이야기의 저울추 역할을 해주기도 해요. 어쩌면 자신을 성찰하고 나아가려는 한 인간의 고백이자 편지일 수도 있고요.

어떤 과정을 거쳐 독립출판을 하셨는지 궁금해요.

2021년부터 원고를 썼어요. 책으로 만들고 싶었지만, 출판사들이 원하는 걸 저는 갖고 있지 않았던 것 같아요. 애초에 유명해지고 싶은 것도 아니었으니 궁극적으로 왜 쓰고 싶은지, 책을 내고 싶은지 고심했어요. 그렇게 다시 원고를 꺼내 퇴고를 거듭하며 좌절감도 느꼈지만, 저만의 완성을 하고 싶었고요. 그러다 독립 출판 강의를 수강하고 스스로 책을 만드는 작업을 시작했어요. 새롭고 막막했지만,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해보자는 생각이 독립 출판물 출간으로 이어졌습니다.

작가님에게 글과 독립출판이란 어떤 의미인가요?

살아있는 순간을 기록하거나 회상하는 삶을 담는 산문이라는 형식은, 제가 써왔고 계속 쓰게 될 이야기인 것 같아요. 살아있다는 건 뭔가 표현을 하는 거잖아요. 그 방법의 하나가 저에겐 글이라고 느껴져요. 독립 출판은 저처럼 표현하고 싶은 사람들에게 또 다른 문도 있다는 걸 알려주는 고마운 안내자 같고요. 물론 가는 여정이 험난할 수도 있고, 보상이 너무 적을 수도 있어요. 그럴 땐 그 방향과 목적을 생각하며 그냥 해보면 좋을 것 같아요. 모든 것이 과정일 뿐이라는 진실은 마음을 새털처럼 가볍게 만들어줄 테니까요.


수민 작가님의 독립출판물

달의 양면

힘들 때 문장 하나가 순간을 버티게 해주기도 한다. 이 책은 누군가에게 그런 힘이 되고픈 큰 꿈으로 시작되었다. 어떤 위기가 닥쳐도, 가장 소중한 자기 자신을 잘 데리고 사는 것만큼 중요한 것이 없다는 마음이 담긴 작은 글들이 위안처럼 닿을 수 있길.



인디펍(주)

(61180) 광주광역시 북구 용주로40번길 7사업자등록번호 818-87-00775 | 대표이사 민승원 | 통신판매번호 2018-광주북구-003이메일 cs@indiepub.kr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민승원(privacy@indiepub.kr)

전화 상담 고객센터는 운영되지 않습니다. 유통정보시스템(SCM)의 1:1 문의를 이용해주세요.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